박예나 모기지 어드바이저 뉴욕 뉴저지 모기지 문의 T. 862-253-5926 / Yena Park Advisor Blog

Mortgage 
Loan Specialist

뉴욕 뉴저지 커네티컷 모기지, 모기지 조정, 융자 Loan Officer at Citizens Bank

T. 862-253-5926

카톡바로문의

모기지 신청 30% 급등…믿을 건 역시 주택?

Author
admin
Date
2020-02-05 19:02
Views
797

▶ 낮은 이자율 유지 속, 미-이란 긴장고조 겹쳐…안전자산 투자 심리 작용

▶ 11년만에 최고치 상승, 재융자 건수도 43%↑




1월 들어 모기지 대출 신청과 재융자 신청 건수가 동반 급상승하는 상황이 벌어진 것을 두고 낮은 모기지 이자율에 불안한 국제 정세가 부동산 투자 심리오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월 페이먼트와 비용 등을 감안해 주택 구입과 투자에 임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AP]



한인 N씨는 올해 들어 그동안 미뤄두었던 결정을 내렸다. 바로 주택 구입을 위한 모기지 대출 신청을 하기로 한 것이다. 한국애 있는 부동산을 처분하고 미국에서 모은 돈을 보태 LA 인근에 주택을 구입할 예정이다. N씨는 미국의 반이민 정책이 강화되면서 중동 국가와 대결 국면이 자주 연출되다 보니 부동산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N씨는 “불투명한 상황에서 주택만큼 안전한 투자는 없다는 생각해 모기지를 신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1월 들어서 모기지 주택담보 대출 신청 건수와 재융자(리파이낸싱) 신청 건수 모두 급증했다. 이란과 군사적 긴장 관계가 고조되면서 안전 자산에 투자하려는 심리가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모기지은행협화’(MBA)에 따르면 지난 9일을 기준으로 모기지 주택담보대출 신청 건수가 전주에 비해 30.2%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1년 전인 2009년 10월 이래로 최고치에 해당된다.

모기지 대출 신청 건수만 늘어난 것이 아니다. 재융자 건수도 43%나 동반 상승했다. 2015년 1월 47%의 재융자 건수 증가율을 보인 이후 5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모기지 신청 건수와 재융자 신청 건수가 동반 상승한 것을 두고 불안한 정치 상황이 부동산 투자 심리를 촉발시켰다는 분석이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이 같은 분석이 나오는 데는 모기지 이자율로만 설명이 불가능한 상황이 자리잡고 있다.

연방 모기지 업체 ‘프레디 맥’에 따르면 지난 9일 현재 30년 고정 전국 평균 모기지 이자율은 3.64%로 전주에 비해 0.08%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주 16일 기준으로 3.65%를 기록했다. 지난해 30년 고정 모기지 이자율은 평균 3.93%를 유지하다가 10월 중순부터 떨어지기 꾸준히 하락세를 유지해 오고 있는 상황이다.

유독 1월 초에 들어서 모기지와 재융자 신청 건수가 급상승한 것은 모기지 이자율 하락으로만 설명할 수 없는 대목이다.

전문가들이 미국과 이란 사이에 군사적 긴장감이 높았던 것을 급상승의 원인으로 보는 데는 역사적 사례가 있다. 2015년 1월 재융자 건수가 47%나 급증했을 당시 러시아가 2014년 우크라이나를 무력 침공한 이후 군사적 긴장감이 가장 고조됐을 때였고 30년 모기지 이자율도 4%대로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는 것이다.

주택 구입을 희망하고 있는 미국인들이 낮은 모기지 이자율에 국제 정세가 대립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부동산 투자로 몰리면서 모기지 대출 신청과 재융자 신청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한 부동산 에이전트는 “LA 인근에 크리스마스 이후 64만5,000달러 매물을 마켓에 내놓았는데 새해 들어 29개의 오퍼가 한꺼번에 몰려 들어 놀랐다”고 말했다.

하지만 무리한 부동산 구입과 투자는 자제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충고다.

모기지 이자율이 낮아졌다고 해서 융자 상환 기간을 무리해서 단축해 재융자를 받는 일도 피해야 한다. 상환 기간이 줄면 그만큼 월 페이먼트가 늘어나므로 자칫 페이먼트를 하지 못하는 일이 발생하면 개인 신용도(크레딧)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Total 80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35
2020년 위기라더니…여전히 활활 타오르는 미국 부동산
admin | 2020.02.21 | Votes 0 | Views 1028
admin 2020.02.21 0 1028
34
미국에서 집 사면 세금을 얼마나 낼까?
admin | 2020.02.12 | Votes 0 | Views 964
admin 2020.02.12 0 964
33
모기지 신청 30% 급등…믿을 건 역시 주택?
admin | 2020.02.05 | Votes 0 | Views 797
admin 2020.02.05 0 797
32
미국 단독주택 10년 보유시...5만달러 차익
admin | 2020.02.04 | Votes 0 | Views 756
admin 2020.02.04 0 756
31
코로나 사태에 중국인 미국 부동산 구입 줄줄이 취소
admin | 2020.02.03 | Votes 0 | Views 845
admin 2020.02.03 0 845
30
美 MBA 주간 모기지 신청건수, 전주 대비 1.1%↑
admin | 2020.02.01 | Votes 0 | Views 896
admin 2020.02.01 0 896
29
크레딧 좋으면 30년간 이자 10만달러 절약
admin | 2020.01.03 | Votes 0 | Views 891
admin 2020.01.03 0 891
28
주택구매 시 꼭 챙겨야 할 정보
admin | 2019.12.31 | Votes 0 | Views 851
admin 2019.12.31 0 851
27
62세 소셜연금 신청…수령액 따져보니…조기 신청 시 90세까지 살면 6만불 덜 받아
admin | 2019.11.23 | Votes 0 | Views 841
admin 2019.11.23 0 841
26
미국 시니어들, 생활비 얼마나 쓰나…65세 은퇴자 노후생활비 82만불 필요
admin | 2019.11.23 | Votes 0 | Views 917
admin 2019.11.23 0 917
25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현장보고] 빚더미 위에 올라선 미국인 … 10명중 7명 생활고
admin | 2019.11.22 | Votes 0 | Views 776
admin 2019.11.22 0 776
24
미 연준 레포(Repo·환매조건부채권) 개입, 누구를 위한 것인가
admin | 2019.11.21 | Votes 0 | Views 672
admin 2019.11.21 0 672
23
미국 경기 침체를 촉발하는 두 가지 요인
admin | 2019.11.20 | Votes 0 | Views 660
admin 2019.11.20 0 660
22
美 11월 기존 주택 판매 1.9%↑…집값 상승률 2년 만에 최고
admin | 2019.11.19 | Votes 0 | Views 660
admin 2019.11.19 0 660
21
美 8월 기존주택 판매 1.3%↑…월가 예상 상회(상보)
admin | 2019.09.30 | Votes 0 | Views 615
admin 2019.09.30 0 615

Address

300 Broad Ave, Palisades Park, NJ 07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