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예나 모기지 어드바이저 뉴욕 뉴저지 모기지 문의 T. 862-253-5926 / Yena Park Advisor Blog

Mortgage
Loan Specialist

뉴욕 뉴저지 커네티컷 모기지, 모기지 조정, 융자 상담문의

T. 862-253-5926

카톡바로문의

글로벌 채권의 4분의 1이 마이너스

Author
admin
Date
2019-07-31 14:19
Views
450
글로벌 채권의 4분의 1이 마이너스

원본보기▲글로벌 마이너스 수익률 채권 규모 추이. 단위 조 달러. 2019년 13조 달러.


▲글로벌 마이너스 수익률 채권 규모 추이. 단위 조 달러. 2019년 13조 달러. 출처 니혼게이자이신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0년 만의 기준금리 인하에 나서려 하는 등 금융완화 자세로 돌아서면서 글로벌 마이너스 수익률 채권이 급증하고 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돈을 빌려주는 사람이 이자를 실질적으로 부담하게 되는 마이너스 수익률 채권이 현재 전 세계에서 13조 달러(약 1경5360조 원)로 1년 새 2배 늘었다고 30일(현지시간) 분석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속된 세계적인 금융완화가 마이너스 수익률 채권이 급증하는 이례적인 상황을 연출했다고 신문은 풀이했다. 특히 최근 1년 새 증가세가 가속화하는 것은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 속에 금융정책 정상화를 모색하고 있던 연준이 다시 금리 인하 노선으로 돌아가려 하고 있기 때문이다. 연준이 30~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10년 만의 기준금리 인하를 단행하면 이런 채권시장의 ‘변형’이 더욱 확대될 수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경기둔화 우려 속에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분기 연속 하향 조정했다. 연준이 이번 FOMC에서 예방적인 금리 인하에 나서면 자국 통화가치 상승을 꺼리는 다른 중앙은행들도 이에 맞서 금리를 더 낮출 가능성이 있다.

신용도가 높은 선진국 국채 등은 불황에 강해 금리 저하 관측에도 매수세가 계속된다. 독일 국채인 분트 10년물 수익률은 이날 한때 마이너스(-) 0.4%대로 사상 최저 수준까지 하락했다. 심지어 스위스 국채는 오는 2064년 상환을 맞이하는 45년 만기 국채까지 마이너스로 거래됐다.

마이너스 금리 정책을 계속하는 일본과 유럽을 중심으로 마이너스 수익률을 보이는 채권이 세계 전체의 4분의 1에 이른다고 신문은 전했다. JP모건체이스자산운용의 밥 마이클 최고투자책임자(CIO)는 “현재 2%대인 미국 10년물 국채 수익률도 향후 수년 안에 제로(0)%로 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권 수익률은 이자 수입과 가격의 관계에서 결정된다. 시장에서 채권 가격이 오르면서 미래 분을 포함한 이자 수익과 원금 합계를 초과하면 수익률은 마이너스가 된다. 단기 가격 상승(금리 하락)을 예상하는 투자자들이 이런 마이너스 채권을 사들이고 있다.

한편 높은 수익률을 추구하는 투자자들은 상대적으로 위험한 채권이나 신용도가 낮은 기업에 대출하는 ‘레버리지 론’에 몰리고 있다.

멕시코와 오만 국채는 최근 발행 예정 금액의 3~5배에 달하는 자금이 모였다. 아사히생명보험은 올해 3월 폴란드 국채를 처음으로 매입했다. 미국 리서치 업체 EPFR글로벌에 따르면 올 들어 신흥국 채권에는 펀드를 통해 약 330억 달러가 순유입됐다. 지난해 약 120억 달러의 순유출이 있던 것과 대조적이다.

미국에서 레버리지 론 규모는 현재 약 1조2000억 달러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보다 두 배 증가했다. 미즈호종합연구소의 하세가와 가쓰유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금융위기를 초래한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당시와 지금이 비슷한 부분이 있다”고 경종을 울렸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중앙은행들의 통화완화 정책을 통해 시장에 공급된 거액의 자금이 설비 투자 등으로 향하지 않고 대부분 채권시장 등으로 흘러들어간 것도 문제다. 연준이 다시 경기부양에 나서면 채권시장 버블이 강화되는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했다.

배준호 기자 baejh94@etoday.co.kr


[출처] 이투데이: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783025#csidx1b9965b0b718e6abc8d3766032285a7
Total 72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7
62세 소셜연금 신청…수령액 따져보니…조기 신청 시 90세까지 살면 6만불 덜 받아
admin | 2019.11.23 | Votes 0 | Views 600
admin 2019.11.23 0 600
26
미국 시니어들, 생활비 얼마나 쓰나…65세 은퇴자 노후생활비 82만불 필요
admin | 2019.11.23 | Votes 0 | Views 642
admin 2019.11.23 0 642
25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현장보고] 빚더미 위에 올라선 미국인 … 10명중 7명 생활고
admin | 2019.11.22 | Votes 0 | Views 567
admin 2019.11.22 0 567
24
미 연준 레포(Repo·환매조건부채권) 개입, 누구를 위한 것인가
admin | 2019.11.21 | Votes 0 | Views 503
admin 2019.11.21 0 503
23
미국 경기 침체를 촉발하는 두 가지 요인
admin | 2019.11.20 | Votes 0 | Views 492
admin 2019.11.20 0 492
22
美 11월 기존 주택 판매 1.9%↑…집값 상승률 2년 만에 최고
admin | 2019.11.19 | Votes 0 | Views 513
admin 2019.11.19 0 513
21
美 8월 기존주택 판매 1.3%↑…월가 예상 상회(상보)
admin | 2019.09.30 | Votes 0 | Views 415
admin 2019.09.30 0 415
20
미국의 모기지론(주택담보대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사상 최대
admin | 2019.09.30 | Votes 0 | Views 442
admin 2019.09.30 0 442
19
미국 8월 기존주택 판매 549만채…17개월간 '최대'
admin | 2019.09.22 | Votes 0 | Views 413
admin 2019.09.22 0 413
18
[파이낸셜뉴스] "미국 주택단타매매, 예전같지 않네"
admin | 2019.09.22 | Votes 0 | Views 436
admin 2019.09.22 0 436
17
자산유동화증권 ABS/미국 서브프라임 사태/ 서브프라임 모기지
admin | 2019.09.22 | Votes 0 | Views 517
admin 2019.09.22 0 517
16
글로벌 금융위기 불렀던 美모기지론, 사상 최대
admin | 2019.09.02 | Votes 0 | Views 389
admin 2019.09.02 0 389
15
미국 7월 신규 주택 판매 12.8% 감소… 6년 간 최대
admin | 2019.09.02 | Votes 0 | Views 430
admin 2019.09.02 0 430
14
미국 모기지 시장에 11년 전 위기의 원흉이 다시 등장했다.
admin | 2019.09.02 | Votes 0 | Views 403
admin 2019.09.02 0 403
13
글로벌 채권의 4분의 1이 마이너스
admin | 2019.07.31 | Votes 0 | Views 450
admin 2019.07.31 0 450

Address

300 Broad Ave, Palisades Park, NJ 07650